백기투항? 꼼수?…日, 한국 불화수소 수출허가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2 11:55: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 일본 화학업체인 모리타(森田)화학공업이 한국으로 고순도 불화수소를 수출하기로 10일 결정했다. 모리타가 수출을 재개하는 것은 일본 정부가 주요 소재·부품·장비의 한국 수출 길을 막은 지 반년만이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이날 불화수소 전문업체인 모리타는 지난달 24일 일본 정부로부터 한국 수출 허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닛케이는 “정부 허가에 따라 모리타가 지난 8일 한국 수출분을 출하했다”고 전했다.

불화수소는 반도체 제작 과정에서 불순물을 제거하는 기능을 하는 물질이다. 모리타는 지난해 중반까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에 불화수소를 공급해왔다. 이에 앞서 지난해 8월 일본업체 스텔라케미화학이 한국에 대한 불화수소 수출을 허가받은 바 있다.

닛케이는 듀폰이 한국에 포토레지스트 생산 시설을 구축하기로 했다는 사실도 함께 전하며 “듀폰과 같은 움직임이 늘어나면 일본 기업의 경쟁력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세계적 화학업체인 듀폰은 앞서 반도체 핵심 소재인 극자외선용 포토레지스트 생산 공장을 한국에 건설한다고 9일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르면 내년부터 국내 업체는 일본 업체에 기대지 않고도 듀폰을 통해 국내에서 소재 조달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포토레지스트는 반도체 기판 위에 패턴을 형성하는 공정에 사용되는 소재다. 모리타 야스오(森田康夫) 모리타화학 사장도 지난해 “(수출 규제가 강화되면) 일본 기업의 점유율이 낮아질 수 있다”고 우려한 바 있다.

그러나 일본의 수출 허가는 한·일간 WTO 분쟁을 염두에 둔 예외적 조치일 수도 있다는 지적도 있다. 간헐적인 수출 허가를 통해 부당한 수출 규제를 하지 않았다는 명분을 만들기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다.

일본 정부는 수출 규제를 강화한 후 포토레지스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기체 불화수소에 대해 각 1건 이상의 허가를 한 상태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