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황교안이 탈당 만류했지만…보수 재건 위해 탈당 결심”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0 16:22: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6.18.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자유한국당을 탈당해 대한애국당과 함께 신당 창당을 준비 중인 홍문종 의원은 20일 “보수우익 재편과 재건을 위해 탈당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경기도 의정부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황교안 대표가 의정부에서 아무데나 출마해도 좋고 원하는 당직을 주는 등 요구를 다 들어줄테니 탈당하지 말라고 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신공화당’이라는 이름으로 창당을 추진했으나 선관위에서 사용할 수 없다는 판단을 받았다”며 “‘우리공화당’(가칭) 창당을 준비하고 있다. 많은 의원이 탈당, 신당 합류 등 여러 형태로 보수 우익 재편에 동참할 것”이라 말했다.

이어 “신당 창당은 우파세력 재건과 내년 총선 승리, 2022년 정권 창출이 목표”라며 “재선 가능성이 있는 의원, 국민 눈높이에 맞는 참신한 인물, 많은 젊은이와 정치 신인 등이 관심을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의정부시 기초의원 탈당에 대해 “한국당 시의원들이 탈당서를 제출했으나 지금은 시기가 아니어서 남아달라고 부탁했다”며 “한국당으로 활동하다가 적절한 시점에 합류하게 될 것”이라 전했다.

그러면서 “의정부에서 보수 우익이 어떻게 협력하는지 보여줄 것”이라며 “내년 총선은 당 대표로 전국을 책임지겠지만 의정부를 포기하진 않을 것”이라 강조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