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아파트 관리비 횡령’ 사건 본격 수사…경리·소장 극단 선택 의문 풀릴까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7 09:40: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경찰은 관리사무소 소장과 경리 직원이 잇따라 극단적 선택을 한 서울 노원구 아파트 관리비 횡령 의혹 사건과 관련해 회계 감사 결과를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4일 경찰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서울 노원경찰서는 횡령 의혹을 받는 A아파트에 대한 서울시와 노원구의 합동 회계 감사 결과를 수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 15일 서울시와 노원구는 A아파트에 대한 특별 감사를 한 결과 10억원가량의 관리비 횡령이 있었다고 발표했다.

감사결과 최근 10년 동안 관리비(장기수선충당금 등) 약 9억9000만원이 빼돌려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3억4000만원가량은 숨진 경리직원의 개인 계좌로 이체됐다.

경찰은 시와 국의 회계 감사 결과를 분석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최근 A아파트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2명을 불러 고소인 조사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수사를 마치는 대로 검찰에 사건을 넘길 계획이지만, 횡령 의혹을 받는 경리 직원과 관리소장은 이미 사망했기 때문에 ‘공소권 없음’ 처분이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횡령금 9억9000만원 가운데 경리직원에 이체된 3억4000만원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의 행방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A 아파트의 횡령사건은 지난달 26일 이 아파트 관리사무소 경리직원 A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되면서 수면 뒤로 떠올랐다. B씨는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관리사무소 소장인 C씨에게 ‘죄송하다’는 취지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최근 아파트 시설 공사비를 납부하지 않아 C씨에게 질책을 받은 직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C씨도 같은 달 31일 아파트 지하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서 형식의 자필 메모가 적힌 수첩이 발견됐지만 내용이 밝혀지지 않았다.

A아파트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2일 극단적 선택을 한 관리소장, 경리직원과 아파트 동대표 등 7명에게 횡령 혐의가 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윤성균 기자입니다. 조선/철강/중화학/제약/교육을 담당하고 있으며, 영상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