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부실사태 이후, 서울지역에 대출 ‘집중’…“지역서민금융 본분 잊은 것”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9 13:14: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지난 2012년 부실사태 이후 저축은행의 대출 비중이 서울지역에서만 57%로 집계돼, 지역별 균형이 깨졌다는 지적이다.

지난 8일 한국금융연구원 이규복 선임연구위원이 발표한 ‘영업구역별 저축은행 대출비중 및 시사점’ 보고서를 보면 저축은행의 서울지역 대출 비중이 지난 2012년 말 기준 49.9%에서 올해 6월 말 57.1%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저축은행을 제외한 비은행 대출취급기관의 대출비중은 서울지역에서 같은 기간 28.4%에서 18.7%로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은행의 서울지역 대출 취급 비중은 41.7%에서 38.3%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나, 저축은행만 유독 서울지역 중심의 영업을 하는 모습이다.

이는 저축은행 부실사태 이후 등장했던 대형 저축은행 중 대부분이 서울을 중심으로 대출 영업을 하기 때문이라고 전문가 등은 입을 모으고 있다.

전국을 6개 영업구역으로 나눠 본점 소재지를 기준으로 저축은행의 주된 영업구역을 지정해 해당 지역에 의무대출 비율을 정하고 있으나, 대형저축은행의 경우 복수의 영업구역 대출을 합해 의무대출 비율을 적용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대형저축은행이 서울과 지방을 영업구역으로 가지고 있을 때 서울에 대출을 집중하고 지방에서는 대출을 실행하지 않아도 의무대출 비율은 충족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저축은행 부실사태 이후 다수의 인수합병이 이뤄지면서 복수의 영업구역을 보유한 대형저축은행들이 등장했고, 이들은 서울과 지방을 영업구역으로 가지고 있으면서도 서울지역을 중심으로 영업해 의무대출 비율을 채운 것으로 보인다.

이에 전문가 등은 “저축은행은 지역서민금융기관이라는 본연의 성질에 맞게 보유 영업구역에서 균형 있는 영업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 연구위원은 “복수 영업구역 보유 저축은행들이 자신들이 보유한 모든 영업구역에서 균형 있게 영업을 하고 있는지 대출취급현황 등을 공개하는 방안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