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닝 서프라이즈, 나스닥·S&P500 사상 최고치…트위터·코카콜라 실적 호조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4 13:29: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투자심리가 되살아나면서 미국 뉴욕증시가 모처럼 최고치를 기록했다. 어닝시즌 실적 발표에서 트위터 등 주요 기업의 양호한 실적이 예상을 뛰어넘은 영향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뉴욕증시에서 2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대비 145.34포인트(0.55%) 오른 2만6656.39에 장을 마쳤다. 장중 2,940선까지 상승하기도 했다.

특히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25.71포인트(0.88%) 상승한 2,933.68에 거래를 마치면서 작년 9월 20일 2,930.75 이후로 7개월여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105.56포인트(1.32%) 오른 8,120.82에 거래를 마감했다. 작년 8월 29일 8,109.69 이후 약 8개월만에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시장에서는 현재의 오름세가 이어지면 ‘3,000 고지’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시장이 이번 주 집중 발표될 기업 실적을 주시하는 가운데 주요지수는 장중 가격 기준으로도 최고치 수준에 바짝 다가섰다.

이날 발표된 주요 기업의 실적 성적표가 대체로 시장 예상을 뛰어넘으면서 투자 심리가 살아났다.

특히 코카콜라와 트위터, 유나이티드 테크놀로지 등의 순익이 일제히 시장 예상을 웃돌았다. 이들 기업의 매출도 모두 시장 예상을 뛰어넘었다. 특히 트위터는 유효 사용자 수 증가 폭이 시장 예상을 두 배 이상 웃도는 등 높은 실적을 보였다.

WSJ은 “연준의 정책 기조가 전반적인 상승 동력을 제공했다면, 기업들의 실적이 추가로 주가지수를 끌어올렸다”고 보도했다.

대다수의 주요 기업들이 예상보다 양호한 1분기 순익을 공개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이날까지 실적을 발표한 기업 가운데 78%가량이 시장 예상에 비해 높은 순익을 발표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