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3대책 이후 강남권 청약자 7%↑VS 비강남권 15%↓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9 14:20: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청약과 세금 규제가 주요 골자였던 9.13대책 이후 강남권 분양시장의 경쟁력은 더욱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투데이가 금융결제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9.13대책 이후 1년 동안 강남권(강남, 서초, 송파) 평균 경쟁률은 42.5대1로, 같은 기간 동안 비강남권 19.1대 1, 서울 전체 23.9대 1 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9.13대책 전 1년동안 강남권 평균 경쟁률이 29.2대 1인 것보다 2배 가까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총청약자수도 9.13대책 후 1년 동안 강남권은 7만2252명으로 9.13대책 1년 전보다 7%(6만7717→7만2,252명) 상승한 반면, 비강남권의 경우 15%(14만6346→12만3881명)나 감소했다.

반면, 일반공급 물량은 줄었다. 강남권의 경우 9.13대책 이후 1년 동안 9.13대책 전 1년 보다 23%(3017→2332가구)가 줄었다. 같은 기준으로 비강남권도 20%(1만2571→1만21가구)가 줄었다.

9.13대책 이후 공급량은 줄어든 반면, 청약경쟁률은 더욱 치열해진 것이다. 공급물량이 줄고, 전매제한 기간 증가 및 임대사업자등록자 대출규제, 양도세 등 규제가 더욱 강력해지면서, 미래가치가 높은 똘똘한 강남권 아파트로 수요가 몰리고 있는 것이다.

앞으로 강남권 분양단지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하반기 강남권 분양단지는 총 7개 단지 1만 347가구가 예정돼 있다. 이 중 일반분양은 2220가구다. 하지만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이하 민분상)가 시행될 예정인 10월 전에 분양하는 단지는 2개 단지 1,178가구로, 일반분양은 250가구 뿐이다.

이에 따라 11월 민분상 적용 전 강남권에서 분양 예정인 아파트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우선, 오는 27일에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712-3번지 일대에 위치한 개나리4차 아파트를 재건축한 ‘역삼 센트럴 아이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35층, 5개 동, 전용 52~168㎡ 총 499가구 규모로, 이 중 전용 84~125㎡ 138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역삼 센트럴 아이파크’가 들어서는 ‘개나리4차 아파트’ 부지 일대는 강남 한복판에 위치한 역삼 브랜드타운으로, ‘테헤란로 아이파크’, ‘역삼자이’ 등을 비롯해 7천여 가구의 브랜드 아파트가 모여 있다.

우선, 2호선과 분당선이 만나는 선릉역과 분당선 한티역 역세권 단지로 걸어서 이용이 가능하다. 또 강남 테헤란로 업무지구에 위치해 직주근접성도 뛰어나다. 학군으로는 도성초, 진선여중, 진선여고 등이 단지와 가까이 인접해 있고, 역삼중도 도보권에 위치해 있다.

또 대치동 학원가도 차량 8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이마트를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현대백화점을 비롯한 코엑스 상업지구와 롯데백화점, 세브란스병원 등 다양한 편의시설 이용도 수월하다.

삼성물산은 오는 2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아파트를 재건축해 공급하는 래미안 라클래시가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 분양 일정에 돌입한다고 17일 밝혔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19-1, 4 일원에 위치했고, 지하 3층~지상 35층, 7개동, 총 679가구로 이뤄진다. 이 중 전용면적 71~84㎡ 112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지하철 7호선 청담역이 인접했으며 언북초·언주중·영동고·진선여고·경기고 등이 근처에 있다.

코엑스몰,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이마트, 현대백화점 압구정점, 갤러리아 명품관, 청담동 명품거리 등 쇼핑·문화시설도 가깝다. 또 인근에 영동대로 광역복합환승센터 조성과 현대차그룹 신사옥인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 등 굵직한 개발 호재도 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