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폰, 日시장서 점유율 2위 기록…전년 동기 3배↑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5 13:20: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삼성전자가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이 2위를 기록하며 상승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15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3분기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50만 대를 출하해 점유율 6.7%를 기록했다.

이는 6년 만에 점유율 최고치를 기록한 2분기(9.8%)보다는 떨어졌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20만 대·2.4%)에 견줘서는 3배 가까이 오른 점유율이다.

비록 일본시장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애플(62.7%)보다는 현저히 낮은 점유율이지만 샤프(5.3%), 소니(4.0%), 화웨이(1.9%) 등을 제치고 무난하게 점유율을 견인하면서 2위 자리를 굳혀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하반기에 갤노트10과 갤럭시폴드를 출시하면서 일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5년부터는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해 일본에서 판매하는 갤럭시 스마트폰은 ‘삼성(SAMSUNG)’ 로고 대신 ‘갤럭시(GALAXY)’ 로고를 써왔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10 출시 후 도쿄, 오사카 등 주요 4대 도시 중심으로 체험 마케팅을 강화했다”며 “갤럭시A30, A20 등의 중저가 A시리즈 모델 라인업을 강화한 것도 인기에 한 몫했다”고 설명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