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부터 생명보험료 5~10% 오른다…“생보사 실적 악화 탓”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0 12:15: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저금리 기조가 장기화되면서 생명보험업계 실적 악화로 오는 4월부터 보험료가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오는 4월 1일부터 예정이율을 0.25%포인트 낮출 예정이라 보험료가 5~10% 인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통상적으로 예정이율이 0.25%포인트 낮아질 때 오르게 되는 보험료 비율은 5~10%정도인 것을 감안해 내려진 수치다.

이외에도 한화생명과 교보생명도 4월부터 예정이율을 인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으며, 농협생명은 상품별로 0.25~0.5%포인트 조정하는 방안을 고려중이라는 입장이다.

이처럼 생보업계가 잇따라 예정이율을 인하하며 보험료 인상에 나선 것은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 되면서 실적이 악화됐기 때문이라고 전문가 등은 분석하고 있다.

실제로 작년 한화생명은 전년에 비해 당기순이익이 87.2%나 급락해 572억원에 불과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시장금리가 하락하면서 변액보증준비금이 늘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변액보증준비금이란 변액상품의 최저사망보험금이나 연금 등을 최저보증하기 위한 준비금으로, 주가나 금리 하락 시 적립 규모가 커져 그만큼의 순이익이 감소하게 된다.

업계 1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삼성생명도 사정은 비슷하다. 지난해 삼성생명 당기순이익도 전년에 비해 41.3% 감소한 9774억원을 기록하며, 7년 만에 1조원 아래로 추락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생보업계 경영 환경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더 암울해지는 상황”이라며 “미국 등 주요 국가에서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데, 금리가 반등하지 않으면 생보업계 실적 개선도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