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특허건수, 한국 ‘1150건’으로 3위…중국 1위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1 14:18: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인공지능과 더불어 차세대 핵심기술로 떠오르는 블록체인 관련 특허출원건수에서 한국은 지난 10년간 총 1150건을 내 3위를 기록했다. 중국은 7600여건으로 압도적 우위를 보이며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1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지적재산 데이터베이스를 운영하는 ‘아스타뮤제’가 실시한 미국, 중국, 한국, 일본, 독일 등 5개국 기업 등의 2009년~2018년 블록체인 관련 특허출원 누계건수 조사에서 중국이 7600여건으로 전체 1만 2000건의 6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은 중국과 미국에 이어 세계 3위로 나타났다.

미국은 2015년까지 중국을 웃돌았지만 2016년 이후 중국에 1위 자리를 내줬으며 출원건수는 2600건으로 중국의 약 3분의 1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현재까지는 조작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 블록체인은 디지털 통화와 물류 등 기반 인프라에 응용하는 연구가 이뤄지고 있고 이 분야에서 앞서면 새로운 관련 서비스는 물론 국제금융시장에서 우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지적재산 서비스업체인 일본기술무역이 미국 특허정보기업 ‘이노그라피’의 특허데이터를 이용해 산출한 같은 기간 기업별 출원 랭킹은 중국 최대의 통신판매 업체인 ‘알리바바그룹’이 512건으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알리바바는 인터넷 판매와 산하 스마트폰 결제인 ‘알리페이’에 블록체인 기술 활용을 추진하고 있다. 인터넷 판매에서는 상품 제조에서부터 물류, 판매에 이르기까지의 데이터를 블록체인으로 관리해 위조를 막거나 필리핀과 홍콩 간 전자송금 시스템 등을 구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블록체인은 중국과 스웨덴 중앙은행이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진 디지털 통화에서도 핵심기술로 각광받고 있다. 중국 인민은행은 디지털화폐연구소를 설치해 블록체인 특허 등 기술개발을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뉴시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