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경제·잠재성장률 하락폭 빠르다…“성장 동력 절실”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0 12:15: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한국의 경제성장률과 잠재성장률의 하락폭이 주요국보다 큰 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한국경제의 빠른 성장 동력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최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2001~2019년 국내총생산(GDP)증가율 등 통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5년 단위 분석에서 한국의 경제성장률(GDP 기준)은 2001~2005년 5.0%에서 2006∼2010년 4.3%, 2011∼2015년 3.1%, 2016∼2019년 2.9%로 2000년 이후 계속 하락했다.

2000년대 이후 전 세계적으로 경제 성장률이 둔화되고 있는 추세지만 한국의 성장률은 여타 OECD 국가와 견줘서 유독 더 하락폭이 두드러지고 있다는 게 한경연의 설명이다.

같은 기간 한국의 경제성장률 하락은 OECD 국가 중 라트비아(-5.1%p), 리투아니아(-4.1%p), 에스토니아(-3.3%p), 그리스(-2.7%p) 다음으로 성장률 하락폭이 컸다

한국의 경제성장률은 2010년까지 세계 경제성장률보다 높았으나 2011년 이후에는 이를 넘어서지 못하고 있다.

잠재성장률도 4.7%(2001~2005년)에서 3.0%(2016년~2019년)로 3분의 2수준으로 떨어지면서 OECD 국가들 중 8번째로 하락속도가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 관계자는 “경제가 발전하고 성숙화 과정을 거치며 성장률과 잠재성장률이 둔화되는 것이 일반적인 현상이긴 하나, 한국은 하락의 정도가 유난히 크다”며 “하락하는 성장 속도를 늦추기 위해 생산성 향상과 과감한 규제개혁을 통한 신산업 육성, 고부가 서비스 창출로 경제 역동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