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이번엔 교수 임용과정 의혹…서울대 임용 시 과거 지도교수가 반대 뿌리치고 영입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6 11:58: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해 입장을 밝힌 뒤 엘리베이터에 올라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2019.08.26.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연거푸 불거지는 가운데 조 후보자의 교수 임용 과정에도 문제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6일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1992년 울산대 교수로 임용될 당시 박사학위가 없었음에도 임용됐고, 석사 논문에도 표절 의혹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1992년 3월 울산대 교수 임용 당시 법학 논문이 아닌 역사학 논문 1건만 있었다. 연구논문이 사실상 전무했던 셈”이라며 “여기에 모 정치권 인사에 임용을 청탁했다는 설까지 있다”고 밝혔다.

또 “2000년 3월 동국대 교수 임용 때는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전력이 논란이 됐고, 박사 논문도 표절 의혹에 휘말렸다. 특히 울산대 교수 경력 2년 만에 서울 입성을 했지만 임용일 이전 3년간 학술지 논문은 5건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조 후보자의 서울대 교수 임용에 대해서는 “서울대 법대 안경환 교수가 다른 교수들의 반대를 물리치고 무리하게 영입한 인사”라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울산대 교수로 임용되기 전인 1990~1991년 안 교수 지도하에 조교로 근무했고, 2001년 12월에 서울대 법대 교수로 임용됐다. 학연·지연에 의한 임용이라는 것이 김 의원의 주장이다.

게다가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2017년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당시 안 교수를 법무부 장관에 추천했다고도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은 “서울대 법대 한인섭 교수도 조국 영입에 도움을 줬는데, 조국·안경환·한인섭은 모두 부산출신이라는 공통점이 있다”면서 “이들은 모두 서울대 법대의 좌경화를 이끈 ‘좌파 3인방’으로 불렸다”고 강조했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