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 우한 폐렴 공포 속 하락…다우지수 1.57%↓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8 12:19: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기자] 뉴욕 증시에서 주요 3대 지수는 우한 폐렴공포로 하락 마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글로벌 경제에 미칠 영향과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가 투자심리를 위축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7(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53.93포인트(1.57%) 하락한 28535.8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다우지수는 작년 10월 이후 최대 일일 낙폭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1.84포인트(1.57%) 내린 3243.6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75.6포인트(1.89%) 밀린 9139.31에 장을 마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중국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는 2862명이고 사망자는 81명이며 미국에서도 확진자가 5명으로 증가하는 등 우한 폐렴은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FTSE 러셀의 글로벌 시장 조사 담당 알렉 영 이사는 시장은 불확실성을 싫어한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글로벌 경제에 얼마나 심하게 영향을 미칠지를 아무도 모르고 이는 최고의 불확실성’”이라고 밝혔다.

 

업종별로는 여행, 항공 등이 약세를 나타냈다.

 

유나이티드항공과 델타항공은 각각 5.2%, 3.4% 하락했고 아메리칸 항공은 5.5% 떨어졌다. 라스베이거스 샌즈와 윈리조트는 6.75%8.06% 폭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 중국과 연관이 큰 소비주가 하락세를 보였다. 애플과 디즈니 모두 2.9% 하락했고 나이키도 1.75%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출처= 뉴시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