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경영연구소, 기상 예보‧날씨에 따른 금융 소비자 행태 변화 발표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2 11:49: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하나금융경영연구소]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기상청의 날씨 데이터와 신용카드 및 금융권의 실제 데이터를 활용해 기상 예보와 날씨에 따른 금융 소비자의 행태 변화를 분석한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대체로 맑은 날의 카드 매출이 높았으나 백화점이나 중식점 등은 눈‧비오는 날의 매출이 더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고 실제 날씨와 기상 예보에 업종마다 각각 다르게 반응하는 등 날씨가 업종별 매출에 미치는 영향이 차별화된 것으로 분석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실외 활동 관련 업종이나 결제와 동시에 소비하는 업종 등은 맑은 날보다 눈‧비가 오는 날의 매출이 상대적으로 적었다고 전해졌다. 다만 실내 활동 업종 중에서도 골프연습장은 눈‧비가 올 경우 매출이 늘어나는 반면 노래방이나 당구장의 매출은 감소해 차별화된 양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식생활 업종의 날씨 영향이 두드러졌는데 눈‧비가 올 경우 요식업의 경우 평일의 매출이, 식재료 업종의 경우에는 공휴일의 매출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업종별로는 수산물(-19%), 이비인후과(-11%), 정육점(-10%), 안과(-7%), 시외버스(-4%) 등의 매출이 눈‧비가 올 경우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코스피‧코스닥 지수의 전일 대비 등락률도 기상 특보 등 날씨에 일부 영향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고 보험청구의 원인이 되는 교통사고 및 화재 역시 날씨에 직접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기상 특보가 발효된 날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평균 –0.26% 하락해 특보가 없는 날의 지수 등락률(-0.03%)보다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기상특보 중에서도 호우주의보와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날의 지수 감소폭이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은행의 여‧수신 상품은 날씨와는 무관하고 대신 월말이나 특정 요일 등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국내 기상 예보의 적중률은 약 60% 수준으로 점차 상승하고 있으나 기상 예보에 대한 국민들의 만족도는 오히려 하향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이하가 주도하던 날씨 검색량은 올해부터 전 연령층으로 확산되는 등 날씨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증가하고 있고 2016년 이후 중기 예보 적중률도 점차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 기상 예보에 대한 만족도와 신뢰도는 다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그 원인을 2018년 호우‧태풍 특보 및 눈‧비 날씨의 적중률 하락에 주로 기인한 것으로 분석했다고 전했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