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신작 ‘아이폰11’ 3종 공개…"성능은 좋아지고 가격은 내려가고"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2 09:57: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애플이 신형 ‘아이폰11’ 시리즈 3종을 공개했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신사옥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공개행사를 열고 아이폰11, 아이폰11 프로, 아이폰11 프로 맥스 3종을 발표했다.

이번 신제품은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XR,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의 후속작으로 혁신적인 기능보다는 전작 대비 성능을 강화하는데 주력했고, 가격이 상대적으로 전작에 비해 저렴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본 모델인 아이폰11은 6.1인치 LCD 디스플레이에 후면 1200만 화소 광각과 초광각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

전면 역시 12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해 4K 비디오와 슬로우 모션 비디오 촬영이 가능하며 빠른 안면 인식과 전면 카메라를 이용한 ‘슬로피’ 촬영도 가능하다.

슬로피는 슬로우 모션 비디오와 셀피가 합쳐진 신조어다.

또한 ‘나이트 모드’를 활용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피사체의 색감을 살려 밝게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색상은 블랙, 화이트, 레드, 옐로우, 퍼플, 그린 등 6가지로 출시되며 출고가는 699달러(약 83만원)부터 시작된다.

전작인 아이폰 XR보다 50달러(6만원) 싼 가격이다.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각각 5.8인치와 6.5인치 OLED 화면을 채택했다.

슈퍼 레티나 XDR 디스플레이와 1200만 화소 광각, 망원, 초광각으로 구성된 ‘인덕션’ 모양의 트리플 후면 카메라가 특징이다.

색상은 미드나잇 그린,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골드 등 4가지며 출고가는 각각 999달러(약 119만원), 1099달러(약 131만원)이다.

애플은 이번 신형 아이폰에 ‘A13 바이오닉’ 칩을 탑재했다.

A13은 전작에 장착된 A12 칩보다 CPU(중앙처리장치)나 GPU(그래픽처리장치) 성능에서 최대 20% 빠르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배터리 성능은 전작 대비 개선돼 아이폰11은 아이폰XR보다 1시간 더 오래 가는 배터리를 탑재했고, 아이폰11프로와 아이폰11프로 맥스는 아이폰XS보다 각각 4시간, 5시간 더 오래 쓸 수 있다.

한편 미국 등 1차 출시국은 9월 20일 출시되며, 국내 출시일은 아직 미정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