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진 “공정위, 즉각 배달앱 갑질 차단해야”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19 13:44: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경진 무소속 의원.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김경진 무소속 의원은 19일 “공정거래위원회는 즉각 배달앱 시장을 장악한 거대 플랫폼 사업자의 갑질을 차단하라”고 경고했다.

김경진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코로나 여파로 요식업계의 피해가 극에 달하고 있지만, 역으로 배달 매출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배달이라도 잘 돼서 다행이다 싶었지만 실상을 들여다보니 배달 대행업체에 지불하는 만만치 않은 수수료로 영세 자영업자는 수익이 나질 않는다”며 “배달앱을 운영하는 중개·대행업체만 호황을 누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요식업계는 배달앱을 통해 주문되는 서비스 한 건당 배달수수료를 최대 12.5%(요기요)를 지불하고 있으며, 1~2%의 카드수수료에 부가가치세까지 지불하고 있다”면서도 “최근 국내 1위의 배달앱 운영사(배달의민족)가 4월부터 자사 앱에 노출되는 광고 수수료 체계를 인상하는 방식을 채택해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기존 월 8만 8천원의 정액 광고를 폐지하는 대신, ‘오픈서비스’라며 광고노출 대상을 전체 공개로 일률적으로 확대하면서 주문 한 건당 5.8%의 중개수수료를 책정한 것”이라며 “가게 입장에서는 배달앱에 지불하는 광고수수료가 대폭 증가하게 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전 국민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하는 이때, 도산의 위기에 놓인 자영업자의 현실은 외면한 채 자신들의 수익 창출에만 열을 올리는 배달앱 운영사의 윤리 의식, 경영 태도는 기업의 사회적 책무를 저버린 것”이라며 “배달앱 운영사의 비도덕적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배달앱 수수료 체계를 개별기업에만 맡겨둘 것이 아니라 사회적 합의를 통해 합리적 수준의 수수료율을 책정할 것을 주문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김경진 의원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