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1.25% 동결…“국내경제 성장세 약화 판단”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7 11:43: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02.27.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는 가운데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 1.25%로 동결했다.

금통위는 27일 통화정책 결정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하며 “국내경제는 성장세가 약화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금통위는 “설비투자 부진이 완화되었지만 건설투자의 조정이 이어진 가운데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소비가 위축되고 수출이 둔화됐다”며 “국내경제 성장세가 완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 측면에서 물가상승 압력이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돼 통화정책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과정에서 코로나19의 확산 정도와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 가계부채 증가세 등 금융안정 상황 변화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완화 정도의 조정여부를 판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준금리 동결 결정은 소강상태에 머물던 코로나19 확산이 대구·청도를 중심으로 급속도로 확산되며 경제에 상당한 충격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일각에서는 전격적 금리 인하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기도 했지만 금통위는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다.

이주열 한은 총재도 지난 14일 거시경제금융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추가 금리 인하 필요성은 효과도 효과지만 그에 따른 부작용 또한 있기 때문에 이를 함께 고려해 신중히 판단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시장은 이 총재의 발언을 ‘2월 동결’ 신호로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12~18일 채권 관련 종사자들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에서 2월 동결을 예상한 응답자는 81%에 달했다.

최근 코로나19의 국내 확진자가 급증하며 시장에서는 금리 인하 기대가 커지기도 했지만 금통위는 금리 동결을 선택했다.

다만 시장 일각에서는 이번 금리 동결 조치를 두고 코로나19 확산이 소비·투자·수출 등 국내 경제 전방위에 걸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는 만큼, 한은이 신중론을 펴다가 시기를 놓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타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