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 중단 권고’ 액상형 전자담배 연쇄작용…편의점업계까지 퍼진 공포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4 11:48: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을 강력 권고하면서 유통업계도 사태를 진지하게 바라보고 있다.

정부가 강력 제재를 예고한 만큼 판매 중단 조치까지 내려질 경우 단순히 담배회사의 타격뿐 아니라 유통채널의 매출 하락도 예상되기 때문이다.

특히 전자담배가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편의점 업계의 경우 정부의 조치에 따라 타격을 받을 수 있는 위험성을 안고 있다.

최근 몇 년 간 편의점 업계는 전자담배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매출도 함께 오르는 긍정적인 효과를 경험했다.

더욱이 매출 성장률이 둔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전자담배가 가장 확실한 수익수단으로 자리잡은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전자담배의 안전성 우려에 대해 공감하면서도 쉽게 판매 중단을 결정하지 못하고 사태를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는 분위기다.

다만 이번에 GS25가 업계 최초로 가향 액상 전자 담배 판매를 긴급 중단하기로 결정하면서 나머지 업체들도 잇따라 조치를 검토할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담배 제조·판매사들의 주 판매처가 편의점이라는 점에서 담배업계도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GS25는 23일 “보건복지부의 액상 전자 담배 사용 중단 권고 발표 후 만 하루 만에 이번 조치를 신속하게 결정했다”며 “전국 가맹점에 판매 중단 및 해당 상품에 대한 매대 철수 조치가 담긴 공문을 배포했다”고 밝혔다.

중단 상품은 JUUL의 트로피칼·딜라이트·크리스프 3종과 KT&G의 시트툰드라 등 총 4종이다.

GS25는 현재 진행 중인 정부의 액상 전자 담배에 대한 위해 성분 분석 결과가 나올 때까지 해당 상품들의 판매 중단을 지속한다.

또한 정부의 공식 결과에 따라 재판매나 전체 액상 전자 담배로의 판매 중단 확대 여부 등을 추가 검토할 예정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