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 시범운영 본격 착수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13:08: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한국철도시설공단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의 상용화를 위해 전라선 익산∼여수엑스포 구간(180km)에서 시범운영에 착수한다고 2일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KTCS-2는 세계 최초로 4세대 무선통신 기반 철도 통신망(LTE-R)을 적용해 열차를 실시간으로 제어하는 시스템으로 2018년 6월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했다.

공단은 향후 KTCS-2의 현장 설치를 위한 검토절차를 마무리하고 총 44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2021년까지 전라선에서 시범운영을 시행할 계획이다.

공단은 이번 시범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2022년까지 한국형 신호시스템 중장기 적용계획을 마련하고, 2032년까지 약 2.2조원을 투입해 전국의 국가철도망(2019년 기준 4,848Km)에 KTCS-2를 순차적으로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

현재 운영 중인 철도신호시스템이 KTCS-2로 표준화되면, 신호시스템 제약 없이 철도차량을 다양한 노선에 투입할 수 있어 열차운행 효율성이 제고될 뿐 아니라 기관사의 인적오류 예방으로 안전성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균 이사장은 “100% 국산기술로 진행되는 KTCS-2 시범운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해외사업 진출 등에서 국내 철도기술의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로서 중소기업의 경쟁력 확보 및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를 통해 철도산업 전반에 걸쳐 공정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