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화 먼저 vs 토론회 먼저’…민주·한국, 국회 정상화 두고 여전히 신경전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0 11:39: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6월 임시국회 문이 열렸지만 여야간 의사일정 합의가 차질을 빚으며 난항을 거듭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이 국회 정상화의 조건으로 수정 제안한 ‘경제토론회’ 수용을 두고 협상 여지를 두면서도 원칙론을 고수하고 있다.

그동안 민주당은 한국당의 경제청문회 요구를 정쟁의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이유로 한사코 거부해왔다. 여기에는 이런저런 요구를 받아주다 보면 앞으로 있을 협상에서 계속 끌려다닐 수 있다는 계산 또한 포함된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아직 경제청문회 수용 여부를 두고 공식 논의를 하지는 않았지만 사실상 불가하다는 입장을 비춘 것으로 전해진다.

민주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경제청문회 요구는)한국당이 국회 복귀 명분을 달라는 뜻으로 이해되지만 시간벌기용 아닌가 하는 의심도 든다”면서 “청문회를 내주면 정말 국회에 돌아올 것인지에 대한 기대가 별로 없어 지도부에서 진지한 논의도 없었다”고 전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협상권한을 원내지도부에 일임한 만큼 한국당을 원내로 유도하기 위한 방안을 기대하는 분위기로 보인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19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청문회 대신 토론회를 제안한 것과 관련해 “경제실정과 국가부채 책임의 낙인을 거둔다면 새로운 대화를 시작할 수도 있다”며 협상의 여지를 남겼다.

다만 순서에 있어서는 여전히 ‘선 정상화, 후 토론회’라는 입장을 고수 중이다. 한국당의 수정제안을 일종의 ‘미끼’라 판단해 여기에 말려 정국혼란을 가중시키지 않겠다는 것이다.

한 원내 관계자는 “청문회든 토론회든 국회정상화와 추경심사 전제조건으로 삼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일단 국회를 정상화하고 경제 관련 상임위에서 토론하면 되지 않는가”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한국당이 큰 쟁점을 정리해야 하는데 작은 것을 들이대며 큰 것을 흔들고 있다”며 “그런 식으로는 더 이상 안 될 것”이라 경고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