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물적분할 후 단체협약 승계·고용안정 약속”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2 12:57: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현대중공업이 물적분할과 관련해 노사 간 단체협약 승계와 고용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현대중공업 한영석·가삼현 사장은 지난 21일 담화문을 내고 "물적분할에 대해 사우들이 우려하는 부분에 마침표를 찍자는 의미에서 단체협약 승계와 고용안정을 약속드린다"고 21일 밝혔다.

기존에 노사가 맺은 단체협약을 승계하고 물적분할 후에도 근로관계부터 근로조건과 복리후생제도까지 모든 제도를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공동사장은 “단체협약 승계는 회사의 일방적인 선언보다는 노사간 합의가 중요한 만큼 빠른 시일 내에 노사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진솔한 자세로 협의할 것”이라고 노조에 전했다.

물적분할 후 울산 인력이 빠져나갈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선 “물적분할 이후 회사가 인위적인 구조조정을 진행할 것이라는 주장에는 근거가 없다”며 “당초 울산에서 서울로 갈 예정이었던 50여명도 그대로 울산에서 근무하도록 할 것이다”고 밝혔다

또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은 책임경영체제를 통해 기본적으로 중복 업무가 발생할 수 없는 구조”라며 “물적분할 이후 모든 분야에서 수주 경쟁력을 높여 일감을 충분히 확보한다면 고용은 저절로 보장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금부터는 막연한 불안감을 떨쳐내고 회사가 잘 되는 길이 우리가 잘 되는 길이라는 굳은 믿음을 갖고 미래를 향해 함께 뛸 것”을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

그동안 노조는 물적분할이 승인된 시 단체협약 승계가 불확실하다는 이유로 근로조건이 악화되고 고용 불안 등을 우려했다. 이에 노조는 지난 16일부터 부분파업에 들어갔으며 이날에도 8시간 파업에 나서 서울지역에서 항의시위를 전개할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