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文정권, 가짜뉴스로 국민들에게 큰 혼란 줘”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2 13:36: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미래통합당은 2일 “문(文)정권이야 말로 가짜뉴스로 국민들에게 가장 큰 혼란을 주었다”고 꼬집었다.

임윤선 선거대책위원회 상근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서울 중위아파트 값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며 하루가 다르게 부동산값이 폭등하는데도, 대통령은 방송에 나와 ‘부동산 가격이 하락했을 정도로 안정화하고 있다’는 가짜뉴스를 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상근대변인은 “열린민주당은 전날 오보방지법을 공약으로 내걸었다”며 “악의적 허위보다가 아니더라도 중대과실이 있는 오보에 대해서 언론이 합당함 책임을 져야 한다고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언론개혁’을 운운했지만, 결국에는 여권에 호의적이지 않은 언론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사소한 의혹제기조차도 하지 못하게 하려는 의도다”라며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소득주도성장의 성과가 1년 후면 나타날 것’이라며 호언장담했지만, 경제성장률은 추락하고, 외려 소득이 줄어드는 아이러니한 상황까지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한코로나19에서 보여준 정부의 가짜뉴스 생산은 더욱 심각하다”며 “지난 2월, 문 대통령이 나서서 ‘코로나가 조기 종식 될 것이니 일상으로 복귀하라’고 하자마자 확진자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외교부는 자신들의 성과를 부각시키기 위해 국내 진단 키드에 대해 FDA 잠정 승인을 받아놓고서는 사전 승인을 받았다고 거짓말을 했다”며 “명백한 사실과 데이터가 존재함에도 국민들에게 거짓을 알리는 것은 중대과실정도가 아니라 고의성이 엿보이는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임윤선 상근대변인은 “정부도 열린민주당이 추진하겠다는 ‘오보방지법’에 따라 국민에게 손해배상을 해줄 것인가, 하루가 멀다하고 정부발(發) 가짜뉴스가 나오고 있으니 차라리 그 편이 1회성 지원보다 국민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지도 모를 일”이라고 했다.

이어 “정작 민주주의사회가 두려워해야 할 것은 정부를 견제하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아니다”라며 “정부의 목소리만 들리는 사회자체가 가장 두렵고도 무서운 나라이고, 그것은 더 이상 민주사회가 아님을 뜻하기 때문”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에 대해 반대하는 이들에게는 굳게 문을 닫고 민주주의사회에서 감히 상상할 수 없는 공약을 내세우는 ‘열린 민주당’ 그 이름부터가 가짜뉴스이자 손해배상감”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