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수출기업 긴급지원’ KOTRA와 지속적인 공조

김소현 / 기사승인 : 2020-03-25 11:49: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소현 인턴기자]우리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기업을 위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이하 코트라)에서 시행중인 ‘긴급 지사화사업’ 참여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지원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업참가비 실비지원, 각종 금융 수수료면제 등의 지원을 실시한다.

‘긴급 지사화사업’은 코로나19로 해외출장이 제한된 기업들을 위해 KOTRA 해외무역관이 현지 대면 마케팅 업무를 긴급 대행하는 사업이다. 샘플시연 담당, 거래선관리, 현지 유통망 입점점검, 전시·상담회 참가지원 등의 업무를 대행한다.

우리은행은 KOTRA 긴급 지사화사업 참여기업에게 사업참가비 중 일부를 선착순 지원한다.

수출환어음 입금지연으로 발생하는 가산금리를 면제하고 해당 어음의 부도처리기간을 최장 90일까지 연장해 대금 수취지연에 따른 불이익을 감면해준다.

이 밖에도 수출대금 관련 송금취급수수료, 수출 사후관리 관련 전신문 발송비용 등 각종 금융비용을 면제해준다.

우리은행은 수년간 해외지사화사업 참가 수출기업을 지원해왔으며 앞으로도 KOTRA와 긴밀한 공조를 통해 무역기업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착한임대인 운동 동참, 경영안정자금 지원 등 사각지대 없는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우리은행)

 

스페셜경제 / 김소현 기자 sohyun2774@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