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그룹, 한국전력과 맞손…직류배전 시장 선점 나서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3 09:52: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현대중공업그룹이 한국전력과 손을잡고 ‘직류(DC)배전’ 분야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한전 아트센터에서 한국전력과 글로벌연구개발(R&D)센터 직류전력 공급기술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현대중공업은 신축 예정인 글로벌R&D센터에 차세대 직류배전 방식을 적용키로 했다.

현대일렉트릭은 한국전력 전력연구원과 공동으로 1.5㎿급 직류 배전망에 대한 기술 및 제품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는 단일 빌딩 기준 세계 최대 규모다. 차세대 직류배전 방식은 교류(AC) 전원을 직류로 변환하거나 직류 전원을 직접 공급하는 기술로, 기존 방식보다 전력변환 과정을 단순화시켜 최대 15% 전력 손실을 줄일 수 있다.

미국 기술조사기관인 내비건트 리서치는 직류배전 시장규모가 지난해 110억달러에서 2027년 484억달러까지 4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신재생에너지 발전과 산업용베터리(ESS) 확산에 따른 수요 증가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현대일렉트릭은 2020년까지 교류·직류(AC·DC) 컨버터, DC·DC 컨버터 등 직류배전에 필수적인 전력변환장치를 개발할 하고 글로벌R&D센터에 시범 적용할 예정이다.

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최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적용에 유리하고 효율이 높은 직류배전 시장이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직류배전 시장 선점을 위해 향후 관련 기술 확보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