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DLS 불완전판매 정도에 따라 피해자 구제 이뤄질 것”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3 15:40: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금융감독원은 23일부터 해외금리 연계 파생금융상품(DLS‧DLF)을 설계하고 판매한 금융회사에 대한 검사에 나선다.

22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대규모 원금 손실 위기에 처한 해외금리 연계 DLS(파생결합증권) 사태에 대해 “불완전 판매 정도에 따라 피해자 구제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은행이 고객의 나이, 금융 지식 정도, 투자 목적 등에 맞게 상품을 판매했는지와 원금 손실 가능성 같은 투자의 위험성을 고객에게 확실히 고지했는지 등을 꼼꼼히 확인해보겠다는 것이다.

최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채권금리 급락이라는) 특별한 상황에서 (DLS) 원금 손실이 발생했다”면서 “이 상품을 은행 창구에서 판매할 때 문제가 무엇인지, 상품을 설계할 때 문제는 없었는지, 대규모 손실을 초래한 배경은 뭔지 등을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23일부터 금융감독원이 관련 검사를 시작한다. 검사 결과를 토대로 종합적인 판단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파생 상품은 양면성이 있다. 손실이 크다는 것은 그만큼 수익도 크다는 의미다”며 “투자자도 위험이 전혀 없는 고수익 상품은 있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알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이날 DLS 불완전 판매 소지와 관련해 “현시점에서 단정적으로 말하긴 어렵지만 설명이 적절하게 이뤄지지 않아 불완전판매에 해당될 소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