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위선·거짓은 나경원 특허품”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1 14:01: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현근택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일 “‘위선’과 ‘거짓’은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의 특허품이지, 깨끗한 정치신인 이수진 후보에게 붙일 딱지는 아니다”고 일침을 가했다.

현근택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나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뒤지는 결과가 나오자, 중앙당이 나서서 네거티브 선거를 주도하며 ‘나경원 살리기’에 나서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 대변인은 “초조함을 모르는 바 아니지만, 번지수를 한참 잘못 짚었다”며 “폭력 국회, 막말 정치로 20대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든 장본인이 나 후보”라고 비판했다.

그는 “‘원내대표’ 시절 국회를 무법천지로 만들어 패스트트랙 수사까지 받았고, 총선 이후에는 법원을 오가면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할 처지”라며 “원내대표 시절 ‘패악질’을 보고 정나미가 떨어졌다는 동작을 유권자들이 많다”고 꼬집었다.

이어 “재래시장에서 미소 짓고, 국회에서 폭력을 선동하는 두 얼굴에 배신감을 느꼈다고도 한다”며 “지금 뒤지는 여론조사 결과는 이러한 민심이 반영된 결과이고, 자업자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후보에게 충고한다”며 “‘조국’, ‘위선’, ‘거짓’ 등의 단어는 입에 올리지 않는 것이 좋다”고 지적했다.

현근택 대변인은 “나 후보가 이러한 단어를 말하면, 동작구 유권자들에게는 ‘고해성사’로 들린다”며 “우리 당 이수진 후보는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새로운 동작구를 만들겠다는 구상을 다듬고, 유권자들을 만나고 있다”며 “나 후보도 ‘큰 정치’ 운운하며 구름 위를 떠다닐 것이 아니라, 동작구민의 삶에 발을 딛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