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강산 시설 철거 관련 北에 실무회담 제안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8 12:00: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이 언급한 금강산관광 시설 철거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10.25.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정부가 금강산관광지구의 남측 시설 철거를 요구한 북한에 해당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28일 제안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금강산 시설 철거 통보와 관련해 “정부와 현대아산은 오늘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와 금강산국제관광국 앞으로 각각 통지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북측이 제기한 문제를 포함해서 금강산 관광 문제 협의를 위한 당국 간 실무회담 개최를 제의하고 관광사업자가 동행할 것임을 통지했다”며 “현대아산은 당국 대표단과 동행해 북측이 제기한 문제와 금강산 지구의 새로운 발전 방향에 대한 협의를 제의했다”고 전했다.

또 “남북관계의 모든 현안은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해 우리 기업의 재산권에 대한 일방적인 조치는 국민 정서에 배치되고 남북관계를 훼손할 수 있는 만큼 남북 간에 충분한 협의를 거쳐 합리적으로 해결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회담 일시와 장소는 통지문에 명시하지 않았다고 이 대변인은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5일 통일부와 현대그룹 앞으로 보낸 통지문에서 ‘합의되는 날짜에 금강산 지구에 들어와 당국과 민간기업이 설치한 시설을 철거해 가기 바란다’면서 ‘문서교환 방식’의 협의를 제안했다.

그러나 문서를 주고받는 방식으로는 금강산 문제를 다각도로 논의하는 데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어 실무회담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단 정부는 금강산 관광 재개·활성화로 나아간다는 기조 하에 교환 가능한 해법을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관계가 꽉 막힌 상황에서 나온 북한의 철거 요구를 오히려 대화의 기회로 활용해 금강산관광 문제를 풀어나갈 여러 ‘창의적 해법’을 모색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남북관계 소강 국면을 고려하면 북한이 실무회담에 바로 응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당초 북한이 ‘문서교환 방식’의 협의를 제안했던 것이 당국 간 직접 만남은 피하겠다는 의도가 깔린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