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옥동 신한은행장 "공간의 한계 넘어 공감 확대"

이정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9 11:28: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020 하반기 경영전략회의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이 ‘2020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스페셜경제 = 이정화 인턴 기자]신한은행은 지난 17일  ‘2020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진옥동 은행장을 비롯한 임원, 본부장, 부서장 등 1150여명이 참여했다.


신한은행의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는 ‘공간의 한계를 넘어 공감의 확대로’라는 컨셉으로 유튜브와 사내방송 등 온라인을 통해 진행됐다. 부서장급 외에도 다양한 직급의 직원이 참여했다. 


회의 주제는 가속화된 디지털 중심의 금융산업 변화를 미래 신한의 기회로 가져간다는 ‘CHANCE TO CHANGE(변화의 기회)’다. 

하반기 신한은행은 디지털 혁신을 통해 고객관리 효율성을 높이고 영업점의 전문 컨설팅 역량을 강화해 고객 신뢰를 제고해 나갈 계획이다. 미래준비, 대면채널 집중을 위한 통합대형화 방식의 채널전략도 강화해 디지털 중심의 금융산업 변화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진옥동 은행장은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추진한 고객중심영업의 성과에 대해 “같이성장은 고객 가치 향상(value up)을 통해 고객과 같이(together) 성장하는 것을 의미하고 진정한 성과는 과정의 정당성이 전제되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과정의 정당성은 정의와 신의성실로 구성돼 있다. 직원들이 정당한 영업과 전략을 추진하도록 지원하고 실적 순위만 보는 것이 아닌 정당한 성과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 시행한 ‘같이성장 新영업문화’에서는 KPI의 변화뿐만 아니라 성과의 정당성을 검증하기 위해 이행과정평가를 도입했고, 두 가지 평가의 방향성으로 새로운 영업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진 행장은 “정당성은 결국 성과의 질을 높이고 고객과 함께하는 지속 가능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이다”며 “그 성과를 서로 격려하고 축하하는 문화가 신한은행 곳곳에 널리 퍼지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같이성장 평가제도가 도입된 이후 처음인 하반기 종합업적평가대회 시상식에서는 ‘목표 달성과 과정의 가치’를 중시하는 고객중심 실천 영업점을 시상했다. 차별화된 전략으로 고객가치 제고 및 영업문화 혁신에 기여한 커뮤니티와 영업점에는 ‘같이성장 최우수상’을 수여했다.

 

(사진출처=신한은행)

스페셜경제 / 이정화 인턴 기자 joyfully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정화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