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매각중 ‘국세청 세무조사’…몸값 떨어질라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3 12:01: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매각 작업을 진행중인 롯데카드가 생각지 못한 복병을 만났다. 국세청이 롯데카드 세무조사에 착수해 수수료와 상표권 사용료 등을 검사하기 시작한 것이다.

22일 카드업계 등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번달 초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 요원들을 서울 중구에 소재한 롯데카드 본사에 파견해 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일정은 수 개월이 될 예정이다.

이번 세무조사는 지난 2014년 2월 이후 약 5년만에 실시되는 정기세무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동종업계는 이번 세무조사에 적지 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롯데지주가 롯데손해보험과 함께 롯데카드를 시장에 매물로 내어 놓은 상황을 고려하면 차후 세무조사 결과가 매각 가격에도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롯데카드의 몸값은 당초 1조5000억 원 선이 예상됐었다. 아울러 19일 본입찰 마감과 함께 하나금융지주의 롯데카드 인수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었다.

국세청은 이런 상황을 고려했는지 롯데카드 세무조사에 대해 “개별 기업에 대한 세무 관련 정보는 확인해 줄 수 없다”며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국세청 관계자는 다만 “일반적으로 카드사에 대한 세무조사에서는 주로 카드수수료를 적정하게 수령했는지, 지주사에 상표권 수수료를 과다 지급하지 않았는지 등을 살펴본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마스터카드나 bc카드 등 외국 카드사에 지급하는 지급액 원천징수가 제대로 처리됐는지 여부 등 또한 세무 검증 대상”이라고 말했다.

롯데카드는 특히 이번 세무조사에 대한 확대해석을 경계하고 있다.

롯데카드 측은 “기업들이 통상적으로 4~5년 마다 받는 일반적 정기세무조사. 현재 진행 중인 매각과는 전혀 무관한 조사”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