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광석 우리은행장 "코로나 위기는 새로운 도약의 기회"

이정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9 11:26: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020 하반기 경영전략회의 개최
▲우리은행이 지난17일 본점 비전홀에서 ‘2020년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스페셜경제 = 이정화 인턴 기자]우리은행이 지난 17일 본점 비전홀에서 ‘2020년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회의는 코로나19에 대응해 언택트(Untact) 방식으로 진행됐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250여명의 임직원들에게 “현재의 위기는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권광석 은행장이 취임 초부터 줄곧 추진해 온 제로베이스(Zero Base) 혁신을 하반기에 성공적으로 완수하는 것을 주제로 실시됐다. 

 

권 행장은 '다시 뛰다! 가슴 뛰다! 함께 뛰다!'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탄탄한 고객 신뢰와 안정적인 조직 체계로 하여금 대내외 위기 상황을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만들겠다는 포부도 드러냈다.

이날 행사는 전국 지점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브리핑 위주로 진행하던 기존 방식과 달리 비대면 채널을 활용한 온·오프라인 연계 방식으로 진행됐다. 권광석 은행장은 예정에 없이 무대에 올라 ‘세대공감’을 주제로 직원들과 소통의 시간도 가졌다.

권 행장은 코로나19 사태와 상반기 실적을 돌아보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고객은 물론, 사회와 이웃을 먼저 생각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하반기 4대 중점 추진전략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채널 트랜스포메이션 ▲뉴노멀 경영 ▲리스크관리 등을 제시했다.

권 행장은“이제는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가기보다는 언택트, 디지털로 대변되는 포스크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상반기에 조직 전반을 정비하는 시간을 가진 만큼, 이제는 임직원 모두 한마음으로 다시 달려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권 행장은 ‘백척간두 진일보(百尺竿頭 進一步)’라는 고사성어를 인용하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어려운 상황에서도 한 걸음 더 내딛는 자신감과 용기 있는 자세를 가진다면 현재의 위기는 오히려 우리은행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권광석 은행장은 이날 행사를 시작으로 8월 말까지 지방 포함 17회에 걸쳐 전국 지점장들과 함께 현장 소통을 확대하고, 하반기 전략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사진출처=우리은행)

스페셜경제 / 이정화 인턴 기자 joyfully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정화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