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심플하게 KEB 떼고 ‘하나은행’으로 간다

김은배 / 기사승인 : 2020-01-31 11:32: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KEB하나은행이 실제 대외적으로 불리는 명칭인 ‘하나은행’으로 이름을 간소화 해 명칭 호명의 편의성을 살리기로 했다.

이날 하나은행은 내달 3일부터 브랜드 명칭을 KEB하나은행에서 ‘하나은행’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이번 브랜드 명칭 변경은 지난 2015년 9월 통합은행 출범 4년 5개월 만에 이뤄진 것이다. 호명의 불편을 제거함과 동시에 ‘하나’라는 그룹 브랜드의 일원화를 꿰한다는 전략이다.

하나은행은 그간 브랜드 관련 컨설팅과 손님 자문단 패널 등을 통해 손님의 입장에서 가장 친숙하고 불편 없이 불리고 사용할 수 있는 브랜드 명칭에 대해 지속적으로 검토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토 결과를 바탕으로, 대부분의 소비자가 ‘KEB’를 통해 (구)외환은행과의 통합 사실을 인지하고 있지만 ‘케이이비’라는 발음상의 어려움과 영문 이니셜을 사용하는 다른 은행명과의 혼동이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하나금융그룹 내에서도 유일하게 브랜드명이 통일되지 않았던 점을 감안해 ‘하나’ 브랜드로 사명을 일원화하기로 했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