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 순탄치 않을 아시아나항공?…발 빼는 인수 유력 후보들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0 11:52: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아시아나항공에 대한 매각 절차가 오는 7월부터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업계에서는 매각이 순탄치 않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금융위원회가 아시아나항공 매각 절차 돌입 시점을 7월로 잡았다. 그러나 인수 유력 후보로 꼽혔던 한화그룹이나 롯데그룹이 완전히 발을 빼면서 업계에서는 매각이 순조롭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신동빈 회장은 롯데케미칼의 미국 현진 공장 준공식에서 아시아나 항공의 인수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뿐만 아니라 한화그룹 역시 1분기 실적발표회에서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지 않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이밖에도 SK그룹이나 CJ그룹, 신세계 미지근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유력 후보였던 기업들이 하나둘 발을 빼는 이유는 막대한 인수 자금 때문이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는데 최소 1조 5000억원에서 2조원이 필요하다. 여기에 연결기준 1분기 아시아나항공의 부채는 9조 7000억원, 부채비율은 895%에 달한다. 1년 내 갚아야 하는 단기차입금 역시 1조 2000억원 수준이기 때문에 부채비율을 낮추기 위한 추가자금 역시 만만치 않다.

재계에서는 기업들이 인수 의사를 밝힐 경우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인수대금이 다 커질 수 있기 때문에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자제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심지어 최근 중국노선 운수권 확대도 아시아나항공 수익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이 지난 25년 동안 독점해 온 중국 하늘길이 저비용항공사(LCC)에도 열리면서 한공권 가격이 기존 대비 40~50% 저렴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노선이 아시아나항공 매추르이 20% 정도를 차지한다는 것을 감안하면 인수 기업 입장에서는 호재로 보기는 어렵다.

향후 수익성 개선을 위해서 일반적인 경영능력은 물론 항공업만의 특수성을 감안해 금융과 외교, 정치 분야의 능력도 필요하다는 것도 인수에 발목을 잡고 있다. 또한 오는 2020년 4월 21대 총선을 앞두고 있는 만큼, 국적기 사업을 인수할 경우 특혜 논란에 휘말릴 수 있다는 점도 기업들에게 부담이다.

이와 관련해 한 재계 관계자는 “아직 아시아나항공의 재무상태가 어떤지 정확하게 알 수 없고 향후 불확실성도 크다”면서 “인수 후보로 거론되는 기업들이 갖고 있는 사업과 시너지 효과만 계산해 인수 여부를 결정하기에는 위험부담이 큰 상태”라고 설명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