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기아 프로미스' 글로벌 고객 대상 코로나19 보증수리 연장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9 11:26: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문수미 기자]기아자동차가 코로나19 여파로 보증 수리를 받지 못한 142개국 고객을 대상으로 보증 수리 기간을 연장하는 고객 케어 프로그램인 ‘기아 프로미스’를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대상은 지난 2월부터 이달까지 보증이 만료되는 기아차 고객이며, 보증수리 기간은 오는 6월 30일까지 연장된다.

기아 프로미스 프로그램은 차량 보증 수리에 대한 고객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한 사회적 책임으로 마련됐다. 특히 이번 코로나 19 보증수리 연장 프로그램은 한국을 포함해 세계 142개국에서 동시에 실시되며 대상차종은 약 50만대에 달한다.

이중 기아 프로미스에 따른 보증수리 연장 국내 차량은 약 13만대에 이른다. 대상 고객은 ▲의료진, 방역요원 등 코로나19 대응 인력 ▲병원 입원 및 자가 격리 등으로 이동이 불가했던 고객 ▲사회적 거리 두기 준수를 위해 외출을 자제한 고객 등이며, 일반 부품 및 파워트레인 등 보증 기간이 연장됨에 따라 이들은 1회에 한해 수리 받을 수 있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대응 의료 지원 및 치료, 자가 격리 등으로 인한 고객의 불이익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보증기간 연장을 결정했다”며 “기아차는 앞으로도 기아 프로미스를 통해 고객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