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개각 규모 축소 가능성↑…후보 검증부터 대외문제까지 총체적 난관

김수영 / 기사승인 : 2019-08-01 15:19: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이달 초중순으로 예정됐던 대규모 개각의 폭이 예상보다 줄어들 것이란 관측이 흘러나오고 있다.

청와대가 후임자 검증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다가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 및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등 경제·외교적 변수마저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설상가상으로 북한도 연달아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을 발사하고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탑재할 수 있는 개조잠수함까지 공개하며 안보문제까지 불거져 대책마련이 시급한 상황에 일사불란한 개각은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개각 시기도 당초 예정된 5~6일보다는 다소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 따르면 이번 개각에서 교체 대상으로 꼽히던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유임설 쪽으로 기울어지는 모양새다.

단수 후보로 올라 박 장관 후임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던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검증 과정에서 논문표절 문제가 불거졌을 가능성 등이 제기되며 후보군에서 멀어짐에 따라 자연스럽게 박장관이 유임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박 장관은 지난달18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잘 모르는 부분”이라면서도 “개인적 의견으로는 연말에도 간담회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도 유임설이 흘러나온다.

유 장관은 총선 출마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본인 의사는 둘째 치고 후임을 구하는 일이 만만치 않다는 것이다.

현재 과기부 장관 후보로는 김태유 서울대 기술경영경제정책대학원 명예교수가 하마평에 올라있지만 김 명예교수는 2012년 총선에서 당시 새누리당 비례대표 공선신청한 전력이 문제가 돼 여권 내에서 반대 목소리가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복지부·과기부 장관이 모두 유임될 경우 이번 개각에서 장관 교체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등 3개 개각만 이뤄질 수도 있다.

여기에 공정거래위원장과 금융위원장, 방송통신위원장 등 ‘장관급’ 개각을 단행해도 예정됐던 ‘대규모 개각’보다는 ‘중폭개각’에 그칠 수 있다.

개각 시기도 지연될 수 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당장 일본이 백색국가 명단(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할 가능성이 점쳐진다”며 “현재 청와대와 정부는 관련대책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개각은 우선순위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다른 관계자도 “현재로서는 다음 주 개각을 단행할 가능성이 유력하게 점쳐지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일본발 변수가 워낙 커서 이 문제 대응에 총력을 다하다 보면 개각이 밀릴 수 있다”고 전했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