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도 경쟁력이다?…성형수술 피해구제신청 5년간 246건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2 11:26: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외모가 개인의 경쟁력 중 하나로 인식되는 사회적 분위기가 확산되면서 성형수술 의료사고 피해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다.

22일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으로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한국 소비자원에 접수된 성형수술 관련 피해구제 신청만 246건이 접수됐다. 올해 5월까지 접수된 14건을 더하면 총 260건에 달한다.

소비자원 피해구제 제도를 모르거나 법적분쟁으로 직행한 경우 등을 감안하면 피해사례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의원은 “외모에 대한 지나친 사회적 관심은 성형외과간의 의료마케팅 경쟁 심화로 부작용이 필연적으로 증가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2014년 59건이었던 성형수술 관련 피해 구제 신청은 2018년 65건으로 증가했다. 최근 5년간 성형수술 관련 피해구제 신청건수는 ▲2014년 59건 ▲2015년 42건 ▲2016년 38건 ▲2017년 42건 ▲2018년 65건 등이다.

수술 부위별로 살펴보면 시술이 보편화된 눈과 코가 각각 89건, 59건으로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이외 ▲유방 33건 ▲양악 9건 ▲눈+코 6건 ▲안면윤곽 3건 ▲기타 61건 등으로 집계됐다.

피해유형별로는 비대칭이 60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 뒤를 ▲효과미흡(객관적) 36건 ▲흉터 34건 ▲염증·감염 33건 ▲보형물 이상 15건 ▲신경손상 14건 등이 이었다. 기타사례는 68건이다.

실제로 2015년 6월 하악성형술과 엔도타인 이마거상술을 받은 40대 여성 A씨는 이마 함몰 및 두통이 발생하는 피해를 입었다. 심지어 다른 병원에서 함몰된 이마는 회복이 불가능하다는 소견을 받았다.

그러나 A씨와 같은 피해자와 병원 사이에 원만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피해구제 신청 처리 결과를 보면 조정신청이 132건으로 절반을 넘겼다.

배상은 80건이며, 법적분쟁으로까지 번진 경우도 전체 3분의 1에 달했다. 이어 ▲정보제공 19건 ▲취하·중지 19건 ▲환급 3건 ▲처리불능 3건 ▲상담기타 1건 ▲처리중 3건 등의 순이었다.

이 의원은 “소비자원과 의료당국은 성형의료산업의 성장에 걸맞은 의료행위가 이뤄져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며 “특히 문제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소비자에게 명단을 공개해 의료기관 스스로 경각심을 갖도록 하는 한편 소비자가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