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기간 농협‧KB국민카드 결제 등 전자금융서비스 일부 중단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2 09:55: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추석 연휴기간 일부 금융회사의 시스템 정비 등으로 인해 온라인 카드 결제 등 전자금융서비스가 중단된다.

10일 금융감독원은 농협은행과 KB국민카드, 교보생명, KDB생명, 대신증권 등 5개 금융회사의 전자금융서비스가 추석 연휴기간에 중단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농협은행의 오프라인 체크카드는 13일 오후 11시50분부터 14일 오전 4시까지 사용할 수 없다. 13일 오후 9시부터 14일 오전 5시까지 온라인 신용‧체크카드 및 삼성페이 등도 이용이 중단된다.

KB국민카드의 온라인 신용‧체크카드, 해외안심 결제서비스는 15일 오후 11시50분부터 16일 오전 0시20분까지 쓸 수 없다. 국민카드가 카카오뱅크의 체크카드 업무를 대행하고 있기 때문에 이 기간 동안 카카오뱅크의 카드 관련 일부 업무도 중단된다.

교보생명(11일 오후 11시~16일 오전 9시), KDB생명(12일 오전 9시~13일 오후 6시)은 추석 연휴 일부 기간에 홈페이지나 모바일 등을 통한 보험 및 금융거래가 어렵다. 대신증권도 13일 자정~15일 오후 1시까지 이체서비스가 중단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일부 금융회사의 전산시스템 교체로 온라인 거래가 중단될 예정인 만큼 금융거래 시 미리 체크해놔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연휴기간 중 은행 탄력점포, 이동점포 현황 등 꼭 필요한 금융서비스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주요 포털이나 온라인 매체 등에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며 “은행 탄력점포와 이동점포 현황은 은행연합회 홈페이지나 금감원 금융소비자 정보포털 ‘파인’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금융감독원 홈페이지]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