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한진칼 지분 1% 매입…조원태 회장의 우군?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1 11:56: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카카오가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지분 1%를 매입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경영권 분쟁의 복병으로 떠올랐다. 카카오는 사업상 협력 강화 차원에서 지분을 매입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지만, 업계에서는 카카오의 지분 매입이 경영권 분쟁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지난해 12월 5일 대한항공과 업무협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이후 한진칼 지분 1%가량을 매입했다. 당시 시세로 볼 때 매입가는 200억원 수준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카카오의 한진칼 지분 매입은 3월 주주총회를 위한 주주명부폐쇄일인 지난해 12월 26일 이전에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지분 매입 사실도 주주명부 정리 과정에서 뒤늦게 드러났다. 카카오는 앞서 대한항공과의 업무협약을 통해서 여객 서비스를 비롯한 플랫폼, 핀테크, 커머스, 콘텐츠, 디지털 전환 등 전방위 협업에 나서겠다고 발표했다.

카카오는 한진칼 지분 매입에 대해서 “대한항공과의 지속적인 협업 관계를 이어가기 위하 사업적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카카오는 인공지능(AI) 등 기업간거래(B2B) 시장 확대에 나서면서 산업계와의 스킨십을 강화하고 있다. 카카오는 지난해 10월에도 SK텔레콤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면서 3000억원 규모의 지분을 맞교환 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 지분 매입으로 카카오는 한진그룹의 경영권 분쟁 한 중간에 서게 됐다. 현재 조 회장(특수관계인 포함 22.45%)의 지분과 우군으로 분류되는 델타항공(10%) 지분을 더하면 32.45%가 된다. 조 전 부사장(6.49%)의 경우 3자 회동을 진행한 사모펀드 KCGI(17.29%), 반도건설(8.2%)의 지분을 합치면 31.98%가 된다. 양측의 지분율 차이는 0.47%포인트에 불과하다.

따라서 양측 모두가 우호지분이 절실한 상황인 만큼 카카오가 보유하게 된 1% 지분이 적지 않은 영향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때문에 카카오 측은 전략적인 제휴 차원이라고 설명했지만, 남매간의 분쟁에서는 자유로울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카카오가 조 회장의 백기사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카카오와 대한항공 MOU에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겟다는 조 회장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재계에서도 카카오와 조 회장의 사전 교감설도 나오고 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