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 기로’ 선 항공업계…정부, “최대 3000억원 지원” 긴급지원 나섰다

김다정 / 기사승인 : 2020-02-17 13:30: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국내 항공사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생존 기로에 서자 정부가 긴급지원 대책을 내놨다.

유동성 위기에 놓인 항공사에 최대 3000억원 대출을 지원하고 다음 달부터 세달 동안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를 유예해준다.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는 17일 코로나19 대응 경제장관 회의를 열고 긴급 피해 지원과 신규시장 확보, 경영 안정화 지원 등 세 갈래의 ‘항공분야 긴급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긴급 지원 대책안에 따르면 정부는 대출을 비롯해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 감면, 수수료 할인 등을 단계적으로 지원한다.

매출 급감 등으로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을 겪는 항공사를 대상으로 대출심사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저비용항공사(LCC)의 경우 최대 3000억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코로나19로 운항이 중단되거나 감축된 노선의 운수권·슬롯 미사용분의 회수는 이번 달부터 유예된다.

양국의 항공회담에 따라 항공사에 배분된 운수권은 연간 20주 미만으로, 항공기 이착륙을 위한 배분인 슬롯은 80% 미만으로 사용할 경우 회수돼야 하지만, 올 한 해는 그러지 않겠다는 것이다.

한·중 노선에 대해서는 이미 지난 5일부터 유예 조치를 적용 중이며 중앙사고수습본부의 여행 자제 발표와 여객 수요에 따라 대상 지역은 확대될 수 있다.

지난해 동기 대비 여객이 감소한 항공사는 최대 3개월간 공항시설사용료에 대한 납부를 유예해준다. 상반기 중 항공 수요가 회복되지 않을 경우에는 6월부터 두 달 동안 착륙료 10% 감면도 더해진다.

중화권 노선을 대체할 운수권 배분도 추진된다. 이달 말 프랑스 파리, 헝가리, 포르투갈 등지 운수권을 배분할 계획이다. 중·단거리 경우에는 베트남 퀴논ㆍ라오스 팍세 등 항공사의 미취항 도시 노선 신설도 지원할 예정이다.

국토부 김현미 장관은 “항공은 국가 간 인적ㆍ물적 이동의 핵심수단인 만큼 국제적 감염병이 발생하면 가장 먼저 직견탄을 맞는 분야”라며 “유동성 부족을 극복하기 위한 긴급 자금과 함께 항공수요 조기 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대책으로 내놨다”고 말했다.

생존기로에 선 항공사들…위기경영 체제까지

이번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등 국내 10개 항공사가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의 만남에서 금융지원을 요청한 지 일주일 만에 발표됐다.

최근 국내 항공사는 깊어지는 업계 불황에 생존의 기로에 섰다. 지난해 미·중 무역갈등과 일본 불매운동, 홍콩 정정불안 등 ‘삼중고’가 겹친 데다가 올해 코로나19 사태까지 덮친 것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중국 우한 폐쇄 이후 한국과 중국을 오가는 노선은 약 77% 감소했다. 뿐만 아니라 일본과 홍콩 등지에서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늘면서 동남아 노선까지 위축되고 있다.

이용객 감소 흐름은 발병 후 3~4개월 후 여객 감소로 이어졌던 2003년 사스, 2015년 메르스 당시보다 속도가 빠르다는 게 국토부 설명이다. 최근 3주간 항공사 환불금액만 약 3000억원에 이른다.

급기야 항공사들은 ‘비상경영’을 넘어서 ‘위기경영’ 체제를 선언하기도 했다.

티웨이항공 정홍근 대표는 지난 4일 사내 게시판을 통해 “지금처럼 연속된 악재가 겹쳐 퇴로가 보이지 않을 정도의 어려운 시기는 없었다”는 글을 올렸다. 12일엔 제주항공 이석주 대표가 “비상경영을 넘어 위기경영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