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중 무역전쟁 긴장 완화에 반색… 다우 1.25% 상승↑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8-30 11:40: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뉴욕증시는 미중 간 무역전쟁 우려가 다소 완화된 데 힘입어 큰 폭 상승했다.

29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326.15포인트(1.25%) 상승한 2만6362.25에 장을 마쳤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6.64포인트(1.27%) 오른 2924.5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116.51포인트(1.48%) 오른 7979.39를 기록했다.

이날 미 증시는 무역협상과 관련 중국과 미국이 다소 유화적인 발언을 내놓으면서 무역전쟁이 다소 완화됐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중국은 충분한 대응 수단을 가지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현 상황에서 정말 논의해야 할 문제는 총 5500억 달러(약 670조원) 상당의 중국산 상품에 부과한 관세를 취소하고 무역전쟁이 고조되는 것을 막는 일”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폭스뉴스 라디오 인터뷰에서 “각기 다른 레벨에서 미국과 중국의 대화가 예정돼 있다”며 9월 미중 무역협상이 열릴 것이라는 기대감을 높였다.

하지만 미국 검찰이 화웨이를 상대로 기술 탈취 혐의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란 보도가 나오는 등 불안한 요인도 불거졌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해당 내용을 보도하면서 미 정부가 올해 초 화웨이를 기소할 당시 없던 내용을 포함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화웨이 문제는 양국 무역 갈등의 핵심인 만큼 미국의 강경한 입장은 중국의 반발을 부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전쟁 긴장이 완화했지만, 경계를 풀어서는 안 된다고 평가했다. BOS의 제프리 블랑차드 연구 부문 이사는 “이날 소식은 긍정적이지도 부정적이지도 않다”면서 “우리는 미국 대통령이 트윗을 통해 즉흥적으로 정책을 바꿀 수 있는 환경에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