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식량지원 계속한다…곧 구체적 계획 발표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7 11:21: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북한이 지난 4일과 9일 연이어 동해상으로 미사일을 쏘아올린 상황에도 불구, 청와대는 17일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지원을 계속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로 대북 식량지원이 어려워진 것 아니냐’는 질문에 “식량 문제는 안보사항과 관계없이 인도적 측면에서, 특히 같은 동포로서 검토해야 한다고 본다”고 답변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대북 식량지원 원칙을 이미 확정했고, 이를 어떻게 추진할지 구체적 방안에 대한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조만간 정부 대북 식량지원의 구체적 계획을 국민들게 밝힐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한편 주한미군이 최근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이라 결론 내렸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정 실장은 “그 보도는 주한미군사령부의 공식입장이 아니다”라며 “이번에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 재원에 대한 한미 양국 정부의 지금까지 공식 입장은 양국 정부가 긴밀히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4차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대북특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정 실장은 “전부터 말씀드렸지만 특사 파견 가능성은 항상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