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말 외환보유액 4014억8000만 달러… 전월比 16억3000만 달러 감소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4 11:22: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지난달 대비 16억 달러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8월말 외환보유액’ 현황을 보면 8월말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014억8000만 달러로 전월말 대비 16억3000만 달러 감소했다.

이는 미 달러화 강세에 따른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 감소 등에 주로 기인한 결과다. 실제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지수(DYX)는 7월말 98.05에서 8월말 98.51로 0.5%p 올랐다.

원달러 환율도 3월말 1135.10원에서 8월말 1211.20원까지 증가했다. 4월 12억2000만 달러, 5월 20억6000만 달러에 이어 지난달에는 올해 들어 3번째로 10억달러 이상 외환보유액 감소가 나타났다. 전월말과 비교해 4월말 달러환율은 33.10원(2.92%), 5월은 22.70원(1.94%), 8월은 28.10(2.38%) 상승했다.

지난달 외환보유액을 살펴보면 유가증권이 3709억9000만 달러로 92.4%를 차지해 전월보다 10억3000만 달러 줄었다. 전월 대비 10.3% 감소했다. 예치금은 196억6000만달러(4.9%)로 5억8000만달러 줄었고, SDR은 33억8000만달러(0.8%)로 1000억원, IMF포지션은 26억6000만달러(0.7%)로 1000억원 각각 감소했다. 금은 47억9000만달러(1.2%)로 전월과 동일했다.

7월말 기준 4031억 달러인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9위로 집계됐다.

1위는 중국(3조1037억달러)이었고, 일본(1조3165억달러), 스위스(8288억달러), 러시아(5198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5034억달러) 순으로 조사됐다. 뒤이어 대만(4672억달러), 홍콩(4484억달러), 인도(4288억달러) 순이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