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윤미향과 한일 합의 문제점, 별개 사안으로 접근해야”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4 11:10: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심상정 정의당 대표.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정의당은 14일 “정의기억연대의 기부금 의혹 문제와 특정 정치인의 자질 문제, 그리고 ‘위안부’ 해결을 위한 시민운동의 의의와 박근혜 정권 당시 이루어진 한일 합의의 문제점은 각각 별개의 사안으로 접근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용수 전 정대협 공동대표는 지난 7일 윤미향 당선인의 정의연 이사장을 맡던 시절 기부금 횡령 의혹을 제기하며 수요집회 불참에 선언했다. 현재 정의연의 기부금 관련 의혹이 나오면서 갈등은 더 심화됐다.

윤 당선인과 여권 일부 인사들은 의혹을 제기한 이들을 위안부 문제 해결을 방해하려는 정치적 시도라고 지적했으며 보수 야권은 국민을 편을 갈라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구태 정치라고 나섰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정의연의 기부금 관련 의혹은 하루빨리 적극적인 소명이 이루어져 의구심이 해소되기 바란다”며 “다만 분명한 것은 ‘위안부’ 진상 규명과 피해자 명예 회복, 일본의 책임 추궁을 위한 시민사회의 헌신적인 노력과 성과가 훼손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본 사안을 정치공세의 도구로 삼아 운동의 의의를 훼손하고 이전 정권의 과오를 정당화하려는 시도는 규탄 받아 마땅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위안부’ 문제는 정치공방의 소재로 활용되기에는 역사적인 무게가 큰 사안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와 피해자 명예 회복 및 배상이 이루어질 때까지 ‘위안부’ 해결을 위한 시민운동과 정치권의 노력은 계속돼야 한다”며 “일본 대사관 앞 수요집회도 멈추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