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정수 확대 여론조사] 국민 73.2% 반대…부정 여론 ‘압도적’

신교근 / 기사승인 : 2019-10-30 13:35: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제공=여의도연구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자유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여론조사실에서 자체 조사한 현안조사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국회의원 정수 등 선거제도 개편과 관련해 국민 여론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했다.

현재 300명인 국회의원 정수 수준에 대해 응답자 3명 중 2명(63.3%)이 ‘많은 편’ 이라고 응답했고, ‘적정 수준’은 22.7%, ‘적은 편’은 9.7%로 나타났다.

국회의원 정수 조정에 대해서는 ‘정수를 축소해야 한다’가 57.7%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현행 유지’(22.2%), ‘정수 확대’(13.2%) 순이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령별로는 30대와 50대, 권역별로는 TK(대구·경북)와 PK(부산·울산·경남), 직업별로는 사무·관리·전문직에서 국회의원 정수 축소 여론이 높았다.

지난 27일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제안한 ‘국회의원 정수 10% 범위 내 확대’안(案)에 대해서는 ‘반대’ 의견이 73.2%로 나타나 부정적 여론이 매우 높았다.
 

또한 한국당이 제시한 바 있는 ‘비례대표제 폐지, 국회의원 정수 10% 축소를 통해 전체 의원 수를 270명 수준으로 하자’는 안(案)에 대해서는 51.5%가 찬성, 국민 과반 이상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만약 국회의원 정수 300명을 유지하면서,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수를 조정해야 한다면 어떤 방안이 더 좋은지 질문한 결과, ‘지역구를 늘리고 비례대표를 줄이는 방안’이 좋다는 의견이 56.8%, ‘지역구를 줄이고 비례대표를 늘리는 방안’이 좋다는 의견은 29.9%로 나타나, 국회의원 정수 현행 유지를 가정했을 경우 지역구 증원에 대한 긍정 여론이 보다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조사는 여의도연구원 자체여론조사로 지난 28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503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유선 20%, 무선 80%)를 사용한 자동응답조사(ARS)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3%P이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