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도쿄보다 높은 ‘서울’ 살인물가…식료품 가격 세계에서 6번째로 높아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11:04: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서울의 식료품 가격이 ‘고(高)물가’로 악명높은 뉴욕·도쿄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도시·국가 비교 통계 사이트 ‘넘베오’에 따르면 서울의 식료품 가격 지수는 105.01로, 전세계 375개 주요 도시 중 6번째로 높았다.

이 지수는 이용자가 직접 입력한 육류와 채소, 과일 등 실제 품목의 가격을 현지 통화 기준으로 입력한 자료를 토대로 산출한 것이다.

미국 뉴욕의 물가를 기준으로 한다. 예를 들어, 서울의 식료품 가격 지수가 105.01이라는 것은 서울의 식료품 물가가 뉴욕보다 5.01%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보다 순위가 높은 1~5위는 모두 살인적인 물가로 유명한 스위스의 도시들이 차지했다.

1위는 ▲취리히(130.18)를 시작으로 ▲바젤(128.26) ▲로잔(127.70) ▲제네바(119.81) ▲베른(113.57) 등의 순이었다.

6위 서울 다음으로는 뉴욕(100.0)이었다. 노르웨이 트론헤임(8위)과 미국 호놀룰루(9위), 일본 도쿄(15위), 캐나다 토론토(19위) 등 유명 도시도 서울보다는 식료품 가격이 싼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식료품 물가가 가장 저렴한 도시는 파키스탄 라왈핀디(14.37)였다.

식료품 가격에 식당 외식비, 교통비, 소비재 가격까지 더한 생활비지수에 따르면 서울은 86.59(23위)로 상위 10% 안에 들었다.

프랑스 파리(86.02), 캐나다 토론토(85.34), 일본 오사카(82.51), 싱가포르(81.12)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다만 서울은 주택 임차 비용이 세계 여러 도시와 비교했을 때 상당히 낮은 편인 것으로 확인됐다.

임차 비용 지수가 26.53에 그쳐 뉴욕보다 약 73% 낮았고 전체 도시 가운데서도 132위에 그쳤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