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대출 시 신용등급 1.61등급 하락…2금융권 “오명 벗고파”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2 11:22: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저금리 상품이더라도 2금융권 상품 이용 시 신용점수가 하락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2금융권에 대한 금융소비자들의 인식이 갈수록 부정적으로 치우칠 것으로 우려된다.

올초 금융당국은 금융업권에 따라 신용등급 하락이 일률적으로 이뤄지는 등의 처사는 합리적이지 못하다고 판단해 이를 완화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러한 당국의 발표가 후에도 2금융권 관계자들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해당 법 개정이 난항을 겪으면서 개인신용평가사 검증위원회 설립이 지연돼 당국은 보여주기 식 조치를 취한 것이 아니냐는 업계 불만이 나오고 있다.

또한 지난 2017년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대출 시 업권별 신용등급 하락폭은 카드·캐피탈사가 약 1등급이었으며 대부업은 1.16등급, 저축은행은 무려 1.61등급이나 됐다. 대부업체에서 대출을 받았을 때보다 저축은행에서 대출 실행 시 더 많은 신용등급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이에 금융위는 올 초부터 신용점수에 대출금리와 유형을 반영해 평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렇게 되면 2금융권에서 대출을 받더라도 해당 상품이 저금리라면 NICE신용정보나 KCB 등 개인신용평가사에서 개인신용점수 하락 폭이 줄어들게 되는 것이다. 특히 개인신용평가 체계를 기존 10개 등급으로 나뉘던 신용등급제를 1000점 만점의 점수제로 변경하는 등 세분화를 진행해 정확도를 높였다는 평가다.

지난해 금융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저축은행에서 중금리대출 상품을 이용한 차주 21만명의 신용등급이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으나, 저축은행업계 관계자들은 아직 나아진 점을 체감하지 못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는 지난해 예정됐던 신용평가사 검증위원회 설립이 늦어졌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당시 당국은 시민단체 등이 포함된 독립 형태로 신용정보원 아래 검증위원회를 설립하겠다고 밝혔으나, 국회서 관련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통과가 난항을 겪으며 늦어진 것이다.

1금융권 관계자는 “2금융권 금융사들이 신용하락의 주범이라는 오명을 하루빨리 벗고 서민금융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검증위원회 설립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