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세이브더칠드런과 ICT 소외계층 지원 확대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5-19 11:04: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SK네트웍스가 세이브더칠드런과 힘을 모아 ICT 소외계층 지원을 늘린다.

SK네트웍스는 19일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 본부(서울시 마포구 소재)에서 ‘2020 ICT 꿈나무 사업’ 협약을 맺었다고 이날 밝혔다.

정보통신사업 브랜드 민팃, 에이프릴스톤 등의 기부연계 프로그램을 통해 ICT 취약계층 아동들의 IT 기기 구매 및 교육 프로그램 활동 등 폭 넓은 지원을 펼치기 위한 취지다.

SK네트웍스는 지난해부터 자사 사업을 활용한 세이브더칠드런 연계 사회공헌 활동을 본격화했다.

국내 최초 인공지능(AI) 기반 비대면 중고폰 매입기 ‘민팃 ATM’은 중고폰 기부 기능을 넣어 고객의 일상 속 기부를 도왔으며,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 ‘기부 중고폰 1대 당 1만원 추가지원 캠페인’을 전개했다. 이를 통해 3000명이 넘는 고객의 동참 속에 2천 5백만원의 기부금을 마련해 세이브더칠드런에 전달했다.

또한 지난해 말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에이프릴스톤 a20’ 제품의 세이브더칠드런 에디션 2천개를 출시해 완판하고, 이를 기념해 최근 2천만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SK네트웍스는 향후에도 세이브더칠드런 기부연계 프로그램 강화를 통해 비즈니스 모델을 활용한 이웃돕기 등 사회적 가치 창출 확대에 힘쓸 계획이라고 전했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민팃 ATM으로 보다 쉽고 편리한 기부환경을 조성하고, 고객과 함께 이웃을 도울 수 있는 에이프릴스톤의 새로운 SV(Social Value)에디션을 출시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정보통신 등 회사의 모든 브랜드를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강조했다.

 

[사진제공=SK네트웍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