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베트남 낙후농촌지역에 희망나무 심기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6 11:52: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교보생명은 올 하반기 베트남 낙후농촌지역에 희망나무 2만6400그루를 심는다고 6일 밝혔다.

희망나무가 자라게 될 곳은 호치민에서 남서쪽으로 80여km 떨어진 번째성 모까이남현, 메콩강 하류 삼각주 지대에 위치해 홍수의 피해가 극심한 낙후농촌지역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교보생명은 이 지역 빈곤농가의 30%에 해당하는 660가구에 자몽나무 2만6400그루를 지원하며 농기구와 친환경 유기농 비료를 제공하고 재배 교육과 조합 구성 등을 통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도울 계획으로 전해졌다.

또한 교보생명은 국제NGO단체인 글로벌비전와 손잡고 장기적 관점에서 빈곤 지역의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해 지난 2013년부터 ‘베트남 희망나무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금까지 베트남 번째성 빈곤농가 4221가구에 야자수, 자몽나무 등 종묘 16만여 그루를 지원했고 식용, 목재, 비료, 펄프 등 농가의 지속가능한 소득원이 되는 것은 물론 누구나 쉽게 재배가 가능해 여성 일자리 확대에도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집하장과 배송시스템을 구축하고 친환경 농업 교육과 기술 이전, 농기자재 지원도 병행해 농가의 농업 경쟁력을 높이고 경제적 자립을 확대해 나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수확 작물의 생산성이 크게 늘고 정부로부터 특산품 인증을 받는 등 결실을 맺고 있으며 실제로 지난 2013년 희망나무를 지원 받은 빈곤농가의 평균 월소득은 33달러에서 5년 만에 228달러로 7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단순한 종묘 지원을 넘어 농가의 근본적인 경제적 자립에 초점 맞춰 재배 교육과 기술 상담을 실시하고 있으며 종묘센터 운영과 조합 구성, 유통망 구축을 돕고 있다”며 “앞으로도 매년 관심을 가지고 빈곤농가를 꾸준히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