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일자리 74만개지만…월 27만원 ‘공익형 일자리’ 대다수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4 15:12: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정부가 재정을 쏟아 만든 노인 일자리가 올해 74만개로 늘어나지만, 이 가운데 73.4%인 54만명은 월평균 27만원을 받는 ‘공익활동형 일자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예산정책처가 발표한 ‘최근 고용 동향 및 재정지원 일자리사업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 예산은 25조5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4조3000억원(20.1%) 늘었다.

올해 노인 일자리는 지난해(61만명)에서 74만명으로 늘어날 계획이다. 이 중 54만3000개는 지역사회 공익을 위해 활동하는 ‘공익 활동형’ 일자리로 채워진다.

하지만 지난해 공익 활동형 일자리의 월평균 보수는 27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기준으로 적용하면 74만명의 73%는 월 30만원도 못 버는 셈이다.

뿐만 아니라 안정적, 지속적이지 않다는 문제도 제기된다. 공익 활동 일자리는 대체로 쓰레기 줍기, 학교 급식 지원 등 단순 업무가 많고 근무시간이 짧다.

반면 민간 노동시장 수요에 따라 고용이 창출되는 ‘민간형’ 일자리는 13만개로 공익 활동형보다 훨씬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형 일자리는 ▲ 시장형 사업단 ▲취업 알선형 ▲고령자친화기업 ▲시니어 인턴십 등으로 나뉜다. 평균 보수는 30만~170만원으로 공익활동형 일자리보다 안정적이고 지속성이 있다.

이에 따라 노년층의 일자리는 양만 늘릴 것이 아니라 질이 중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노년층들이 민간형 노인 일자리를 얻을 수 있도록 정부의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