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윤석열, 검찰개혁 잘하고 있는데…文정권은 왜 격려 않고 억압하나”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5 11:18: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원내대표 연임 불허된’ 나경원, 오늘도 회의 불참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4일 “검찰개혁은 중립성과 독립성을 확보해 과감하게 수사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이런 점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검찰은 검찰개혁의 이정표를 세우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런 검찰에 대해서 격려하기보다 억압하는 것을 보면 문재인 정권이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를 만들려고 하는 의도가 드러난다”면서 “검찰이 아닌 자기 말을 잘 듣는 야당 감시·탄압 앞잡이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민주주의 파괴 3대 청와대 게이트는 용납할 수 없다”며 “특히 청와대의 지방선거 개입, 그리고 선거여론을 조작한 사태로써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부정선거이기에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문 정권에 대한 투쟁을 강력하게 진행하겠다”고 내비쳤다.

황 대표는 “이 사건의 본질은 대통령의 측근 정치인 당선을 위해서 청와대의 하명이 있었고 그 하명에 따라서 검찰이 동원됐고 야당 광역단체장에 대한 선거공작이 있었다는 의혹인 것”이라며 “우리는 특위를 구성해서 국정농단의 실체를 밝혀내 국민들께서 심판하시도록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특검이나 국정조사 등 모든 대응조치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면서 “그런데 이 정권은 거꾸로 검찰에 대해서 일제 공격에 나서고 있다. 적반하장”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원내대표 연임이 불허된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에 이어 이날도 황 대표가 주재하는 회의에 불참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