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원내사령탑 ‘여전사’ 나경원, 리더십 괜찮을까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11:43: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나경원, 당내 여론 제대로 읽지 못했다는 지적도
羅 “의총 부결은 더 큰 힘으로 합의하라는 권한 준 것”
▲지난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국회정상화를 위한 교섭단체 3당 합의문이 추인 받지 못한 가운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의총을 끝내고 의총장을 나서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4일 의원총회에서 여야 3당의 국회 정상화 합의문 내용을 거부하면서 합의문에 서명했던 나경원 원내대표의 리더십에 의문이 일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함께 비공개 회동을 한 뒤 6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및 국회 정상화 합의문을 발표했다.

합의문에는 선거제·검찰개혁법이 담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에 대한 민주당의 사과와 합의처리 약속, 경제청문회(경제원탁회의) 개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재해·비재해 분리 등 그동안 한국당이 요구해왔던 국회 정상화 협상의 쟁점들이 어느 정도 담겨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복수의 의원들에 따르면, 대다수 의원들이 국회 정상화 합의문을 불발시킨 결정적 배경에는 선거법·공수처법에 관한 패스트트랙 관련 문구 때문으로 보여진다고 <뉴시스>가 보도(24일)했다.

합의문 2항을 보면 ‘3당 교섭단체는 선거법, 공수처법, 검경수사권조정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은 각 당의 안을 종합하여 논의한 후 합의 정신에 따라 처리한다’고 적혀 있다.

즉, 그동안 장외투쟁에 나서면서까지 반대했던 것이 패스트트랙 법안인데도 불구하고, ‘합의 정신에 따라 처리한다’는 문구에 합의할 경우 나중에 또 범여권에게 강행 처리의 빌미를 줄 수 있다는 것이 대다수 한국당 의원들의 판단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당 일각에서는 지난 패스트트랙을 둘러싼 여야의 대치 국면 상황에서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로 서로 상대 당 의원과 보좌진을 고소·고발한 것을 취하하자는 합의를 받았어야 했다는 지적도 쏟아진 것으로 전해져, 나 원내대표가 당내 여론을 제대로 읽지 못한 게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이와 관련, 대구경북 지역의 한 3선 의원은 <동아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뜨거운 여름에 우리가 버스를 수십 대씩 가지고 서울 광화문으로 올라간 덕분에 수만 명 인파 앞에서 연설은 나 원내대표가 다 하지 않았냐”면서 “결국 국회의원들은 바지사장 노릇을 한 것”이라고 성토했다.

그럼에도 대다수의 한국당 의원들은 나 원내대표에게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입장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 의총에서의 합의문 불발에 대해 “의원님들이 다시 한 번 저에게 힘을 가지고 합의를 다시 해달라고 하셨다”면서 “결국 의총에서 부결시키는 것이 더 큰 힘을 가지고 합의할 수 있다고 보기에 의원님들이 더 큰 권한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다만, 당 안팎에서는 특정계파(친박·비박)의 뚜렷한 지지 기반도 없이 원내사령탑을 맡은 나 원대대표가 그동안의 ‘여전사(女戰士)’라는 이미지를 각인시켰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일을 통해 리더십이 흔들리는 게 아니냐는 우려 섞인 관측도 나온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