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안선박 위생설비 요건 ‘500톤→200톤’ 기준 강화…선원 근로조건 개선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11:04: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기존 500톤 이상의 선박에만 의무화됐던 식당, 욕실 등 별도의 선원거주시설 설치가 앞으로는 200톤 이상으로까지 확대 적용된다.

해양수산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선박설비기준’을 16일 개정 고시한다.

이에 따르면 선박에 거주 및 위생설비를 설치하기 위해선 선박설비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그간 거주 및 위생설비에 관한 요건은 총톤수 500톤 이상의 선박에만 적용됐으나 이번 개정으로 총톤수 200톤 이상의 연안 선박으로 확대된다.

이에 2020년 1월1일 이후 건조되는 총톤수 200톤 이상 연안 선박은 식당, 조리실, 욕실, 세탁실 등의 선원거주시설을 별도로 설치해야 한다.

또 해당 선박에 거주구역과 기관제어실, 조타실 등 업무구역에 냉·난방장치 설치도 의무화한다.

아울러 항해 시간이 6시간을 넘지 않고 선원이 숙박하지 않는 선박에는 불필요한 선원침대의 비치를 면제하는 등 실질적인 운항 여건을 반영했다.

김민종 해수부 해사안전국장은 “이번 선박설비기준 개정으로 불필요한 규제는 개선되고, 연안 선박에 근무하는 선원의 근로환경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